영주신문

태풍 ‘바비’ 비보다 바람피해 우려 예방 철저

인명 및 농작물 피해가 없도록 사전조치 필요

2020-08-26 오후 8:02:58

가급적 외부출입을 자제하는 등 국민행동요령 준수 당부

 

8호 태풍 '바비'가 한반도로 북상함에 따라 영주시는 8월 26일부터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장욱현 영주시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8월 26일 오전 9시 국무총리 주재로 긴급 재난대응 상황점검회의에 참석해 태풍의 진로방향을 점검 후 영주시 관내의 인명 및 시설물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영주시는 강풍에 대비해 시설물 안전관리와 옥외간판 등 지상 낙하물에 의한 피해예방 사전조치 등 긴급복구지원체계를 유지하도록 하는 한편, 지난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가 발생한 시설과 지역에 다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한 번 점검하고 예방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또한 이재민주거시설 및 대피시설에 대한 물자점검과 적정한 인원 배치 등 코로나19’ 확산방지 방역대책 이행에도 철저를 기할 것을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장욱현 본부장은 그간의 선행강우로 지반이 약해졌고 북상하는 8호 태풍 '바비'의 영향으로 비보다 바람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므로 건축구조물, 태양광 발전시설 등 예찰활동을 실시하고, 인명 및 농작물 피해가 없도록 적극적으로 사전조치 해줄 것을 당부하며, “태풍 상륙 시 가급적 외부 출입을 자제하는 등 국민행동요령을 준수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권대현(youngju@ga21.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