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신문

영주시, 특별교부세 9억원 확보해 “행복힐링 도시 구현” 앞당겨

힐링공원 조성과 승문리 양수장 설치에 총 9억원 확보

2020-08-07 오후 8:09:13

영주시는 행정안전부로부터 특별교부세 9억원을 확보해 지역현안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한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이번 특별교부세는 시민이 행복한 힐링공원(구학공원) 조성사업에 5억원과 문수면 승문리 양수장 설치공사에 4억원으로 총 9억원을 확보했다.

구학공원 조성사업은 경상북도 낙후지역 발전사업으로, 삼판서 고택이 위치한 도시근린공원을 개발하여 시민들에게 녹색휴양공간을 제공하고, 교부세 확보를 통해 사업을 연내에 마무리함으로써 신도시와 구도심을 연결해 시민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 된다.

또한 문수면 승문리 양수장 설치공사는 가뭄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 발생을 최소화 하기 위한 사업으로, 농업용수의 취수이송공급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송수관로를 설치해 안정적인 농업용수를 공급함으로 지역 농업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특별교부세는 지난 7월 영주 부시장을 비롯한 사업담당자들이 중앙부처를 방문해 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주요 현안사업을 적극 건의하여 얻은 성과라 할 수 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이번 특별교부세 확보로 지역의 주민 현안 사업해결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도 시민편익 증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특별교부세와 국도비 재원을 최대한 확보해 힐링중심 행복영주 건설을 앞당길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권대현(youngju@ga21.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