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2-02 20:28

  • 뉴스 > 종합/자치

영주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촉구

9월 26일, 국회에서 13개 지자체 시장·군수,국회의원 한목소리

기사입력 2022-09-26 21:0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영주시(시장 박남서)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의 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반영을 위해 92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통과노선 시장·군수 협력체 연석회의에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는 지난 7월부터 협력체에 참여한 증평군을 비롯해 중부권 13개 지자체 시장·군수와 지역 국회의원들이 참석해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의 국가계획 반영 촉구를 결의하고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등 조기 추진 방안에 대해 의견을 모았다.

 

협력체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의 추진을 위해 201662만명이 서명한 건설촉구 서명부를 정부에 제출했고, 작년에는 온라인 서명운동을 펼치는 등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힘을 모아왔다. 2019년 일부 구간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등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총연장 330km, 47천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동해안과 서해안의 교통접근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국토의 중앙에 동서신산업지대 형성을 촉진함으로써 수도권 지향의 경제구조에서 벗어나 균형적인 국토개발과 지역발전의 초석을 마련할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완공되면 현재 서산~울진까지 대중교통으로 6~7시간이 소요되는 거리를 이동시간 2시간대로 단축하게 돼, 630만 명이 직·간접적인 혜택을 누리게 된다.

 

또한 제조업 부문을 중심으로 지역산업단지 개발이 활성화돼 일자리 147천 개가 새롭게 생겨나고, 해양·자연 관광자원에 대한 접근성 개선, 관광단지 개발 촉진 등으로 연간 관광객 3천만 명과 관광 수입 32천억 원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남서 시장은 낙후된 지역발전을 위해 대통령 공약에 반영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조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3개도 13개 시·군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19, 20대 대통령 공약사업에 모두 반영됐으며 작년 7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추가검토사업으로 반영됨에 따라 중장기적 여건 변화에 따라 추진 여부가 결정된다.

 

권대현 (youngju@newsn.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