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2-02 20:28

  • 박스기사 > 건강 가이드

독감‧코로나19 동시유행 대비, 독감예방접종 권장

만성질환자 등 독감(인플루엔자) 고위험군 반드시 예방접종 권장

기사입력 2022-09-26 20:3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가을·겨울철 인플루엔자와 코로나19의 동시유행 가능성에 더욱 무게가 실리고 있다.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독감)는 모두 호흡기 감염병이고 증상이 비슷하여 자칫 혼동될 수 있다. 하지만 인플루엔자가 유행하기 전 예방접종을 받으면 코로나19와 혼동 가능성을 줄일 수 있다.

 

인플루엔자는 주로 겨울철에 유행하지만 지난 916일 질병관리청은 202237(9.4.9.10.)의 인플루엔자 의사환자분율이 외래환자 1천명 당 5.1명으로, 유행기준(4.9)을 초과하면서 전국에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발령했다.

*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 38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환자

 

인플루엔자(독감)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호흡기를 통하여 감염되어 생기는 병으로, 일반적으로 고열(3840), 마른기침, 인후통 등 호흡기 증상과 두통, 근육통, 피로감, 쇠약감, 식욕부진 등 전신증상을 보인다.

 

만성기관지염이나 만성호흡기질환, 만성심혈관계질환의 경우 인플루엔자 감염으로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 특히 어르신, 소아, 만성질환자 등은 폐렴 등 합병증이 잘 발생하여 이로 인해 입원하거나 사망하는 경우도 있어, 이들을 고위험군으로 분류하고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강조하고 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대구광역시지부 건강증진의원 이근아 원장(가정의학과 전문의)독감(인플루엔자)은 해마다 유행이 달라지기 때문에 예측되는 균주를 포함한 독감 백신을 매년 접종해야 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야외 마스크 착용 해제 등으로 독감이 지난해에 비해 기승을 부릴 수 있어 특히 독감(인플루엔자) 고위험군은 반드시 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생후 6개월~13세 어린이, 임신부, 65세이상 어르신은 국가예방접종지원사업 대상자로 지원기간 내 지정의료기관 및 보건소를 방문하여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다.

 

한편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외에도 동시 접종하면 폐렴으로 인한 입원율과 사망률 감소효과가 있는 폐렴구균 예방접종,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운 환절기에 걸리기 쉬운 대상포진 예방접종 등을 함께 진행하고 있다.

 

# 자료제공 : 한국건강관리협회 경상북도지부(대구북부건강검진센터)

# 검진문의 : (053)350-9000, http://www.kahpgb.co.kr/

# 네이버 예약 : htts://booking.naver.com/booking/6/bizes/222044

권대현 (youngju@newsn.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