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2-02 20:28

  • 뉴스 > 종합/자치

영주시, 재해위험개선지구 선정…’국비 169억원‘ 확보

‘23~27년 옥계지구 하천 11km 정비…농경지 13ha 재해예방 효과 기대

기사입력 2022-09-20 20:3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영주시는 행정안전부 2023년 공모사업인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에 옥계지구가 선정됐다고 920일 밝혔다.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은 평소 재해 우려가 있는 지역에 재해요소를 차단해 종합적·항구적 재해예방을 목적으로 하는 대형 프로젝트 사업이다.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된 옥계지구(장수면 호문리 ~ 안정면 묵리)는 주택가 및 농경지보다 하천제방이 낮아 국지적인 집중 호우 시 침수위험 요인이 잠재된 지역이다.

 

이번 사업의 선정으로 2023년부터 총사업비 338억 원(국비 169억 원)이 투입돼 하천 11km, 교량 7개소, 보 및 낙차공 3개소 정비를 2027년까지 진행한다. 정비가 완료되면 장수면·안정면 일대 22세대와 농경지 13ha에 대한 재해예방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박남서 영주시장은 정비사업이 완료되면 침수피해 사전 예방을 통해 주민들과 농경지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농업 생산성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지속적으로 지역의 재해예방사업을 발굴·추진해 시민들의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권대현 (youngju@newsn.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