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2-02 20:28

  • 박스기사 > 영농(특작)

태풍 후 인삼밭 탄저병 등 방제 철저

병해 방제 약제살포, 차광망 걷기 등 포장관리 당부

기사입력 2022-09-07 21:4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경상북도농업기술원(신용습 원장) 풍기인삼연구소는 태풍 후 인삼 재배농가에 탄저병, 점무늬병 등 강한 바람에 의해 상처 난 인삼 잎으로 침입이 예상되는 병해 방제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태풍 흰난노가 몰고 온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인삼포에도 영향을 주었는데 지역 내에는 다행이도 해가림시설에는 큰 영향이 없었으나, 인삼 잎끼리 쓸림 현상이 발생하여 병해의 침입이 예상되므로 탄저병과 점무늬병, 잿빛곰팡이병 등 병해 방제에 유념해야 한다.

 

그러나 인삼 잎이 낙엽지면 더 이상의 약제방제는 의미가 없으나, 이달 말까지는 탄저병 등 병해 방제에 유념해야 하며, 잿빛곰팡이는 인삼 줄기(고죽)가 서 있는 상태에서 지제부에서 균핵(쥐똥 모양의 균사덩어리)을 형성하여 월동하므로 지제부가 충분히 젖도록 약제방제를 하는 것이 좋다.

 

또한 지금은 여름철 고온기 관리를 위해 추가로 설치한 차광망을 말아 올리고 햇빛을 유입시켜 뿌리생육을 촉진시켜야 할 시기이며 이 시기의 충분한 간접광과 아침 저녁의 기온차이는 인삼의 뿌리 생육을 촉진시키는데 크게 좌우하므로 반드시 추가로 설치한 차광망을 걷을 것을 당부하였다.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신용습 원장은 금년은 생육초기 잘록병을 제외한 병해의 발생률이 낮았고, 여름철에도 고온 건조한 날씨의 영향으로 인삼 작황이 양호하였는데, 생육 후기 병해 방제 및 포장관리를 철저히 하여 풍년 농사를 이루시길 바란다. ”고 하였다.

 

권대현 (youngju@newsn.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