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0-05 21:41

  • 뉴스 > 의회/정치

영주시의회, 적서동 납 폐기물 처리공장 관련 간담회 개최

기사입력 2022-06-16 19:59 수정 2022-06-20 21:3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영주시의회(의장 이영호)는 강성익 부시장 등이 참석한 61610납 폐기물 처리공장 관련 간담회를 긴급하게 개최하고 현안을 청취하였다.

 

간담회에서 의원들은적서동 일원에 폐축전지에서 분리된 납판 등 납이 포함된 중간가공폐기물을 용해로에 녹여 납괴를 생산하는 폐기물 재활용 공장 설립에 주민설명회 개최 등 주민들과의 충분한 대화 없이 진행된 과정에 문제점이 있다고.”고 하였다.

 

 

또한 대다수 의원들은 집행부에서 환경 및 주민의 생명과 직결된 납 폐기물 처리공장 허가 같은 중요한 사업의 추진현황을 수개월 동안 의회에 전혀 보고하지 않았으며, 폐기물처리업 사업계획서 통보와 관련하여 영주시 사무 전결처리 규칙을 위반하여 과장 전결 처리에 대해서도 강하게 질타하였다.

 

허가부서에서 사업자에게 발송한 폐기물처리(최종재활용)업 사업계획서 적정통보서적합통보 부여조건에 동 사업시행으로 발생될 수 있는 주민생활 불편 또는 피해 등의 민원 및 환경오염 등이 발생되지 않도록 하여야 하고, 민원 등이 발생할 경우에는 사업자의 책임하에 해결하여야 합니다”, “위 조건을 이행하지 않거나 폐기물관리법 및 환경관계 법규를 위반하게 될 경우에는 사업계획서 적합통보를 취소할 수 있습니다.”라고 명시된 만큼 민원해결을 위한 집행부의 적극적인 대책을 요구하였다.

 

권대현 (youngju@newsn.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