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7-03 11:11

  • 박스기사 > 전국동시지방선거

황병직 영주시장 예비후보, 30-50대 영주시민 정책간담회 개최

100여명 참석해 각종 정책 제안 내놔

기사입력 2022-05-13 18:5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영주시민들과 소통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황병직 영주시장 예비후보가 이번에는 영주지역 30-50대 시민들과 정책간담회를 갖고 건의사항을 수렴했다.

 

간담회는 사전 공개모집을 통해 1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12일 저녁 7시 황병직 예비후보자 선거사무소에서 1시간가량 열렸으며 참여자들이 질문을 하거나 정책 제안을 내놓으면 황병직 예비후보가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정당 공천을 받지 않는 이유를 묻는 한 참여자의 질문에 황병직 예비후보는 그동안 치른 4번의 시·도의원 선거 모두 강력한 정당 가입 권유가 있었으나 그러지 않았다. 주민과 공천자가 물에 빠지면 나는 주민을 구하지만 정당 소속 선출자는 공천권자를 구할 것이다. 힘든 길임을 알지만 주민 편에서 지역 정치활동을 하고 싶어 무소속으로 남았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구도심 활성화를 위해 영주시청을 이전해야 한다는 건의에는 규정상 영주시청이 이전 요건에 해당하는지, 천문학적 이전 비용에 비해 이전 효과가 나올지 불확실하기 때문에 힘들다는 견해를 밝혔다.

 

청년 일자리를 만들어 달라는 주문도 있었다. 이에 대해 황병직 예비후보는 작년 SK머티리얼즈 상주 투자 사태시 영주시가 양질의 일자리 확보 기회를 잃었다. 시장이 된다면 재발을 막을 자신이 있다. 지금이라도 SK그룹으로부터 투자유치를 이끌어내겠다.”라고 답했다.

 

간담회 참여 대상을 30-50대로 한정했지만 간담회에 참여한 한 고등학생은 시장으로서 영주 교육을 어떻게 변화시킬 것인가?”, “자율형 공립고의 장점이 뭐냐는 질문을 했고 황병직 예비후보는 솔직히 모른다. 알아보겠다.”라고 대답해 황 예비후보를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

 

황병직 영주시장 예비후보는 시장 출마 선언 이후 ‘20-30대 청년 간담회’, ‘줌 라이브 토크쇼’, ‘60-70대 여성과의 간담회를 잇따라 개최한 이후 이 날 ‘30-50대 정책간담회까지 시민과의 소통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권대현 (youngju@newsn.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