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0 17:25

  • 박스기사 > 전체

경북도, 80%할인 공유차량 서비스로 지역 관광 붐업

3개월 여 만에 성황리에 사업조기 종료, 전년 동기 대비 관광객 67% 늘어

기사입력 2021-12-28 19:4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내년에는 차박가능 차량 확보, 미션게임 등 다양한 관광수요에 발맞춰 

경상북도는 지난 8월부터 국내 공유차량 서비스업체 쏘카(SOCAR)와 공동으로 지역을 찾는 여행객 교통편의 증진과 비용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대여요금*80%를 할인해 주는 인센티브 지원 사업을 추진해 관광트렌드를 주도하는 MZ세대 등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고 밝혔다. <* 대여요금 : (40%) + 쏘카(40%) + 고객(20%) / , 경북에서 1박 이상일 경우>

경북은 전국 문화재의 20% 이상을 차지하고, 해 관광자원을 모두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수도권과의 이동거리가 멀고 주요 관광지와의 교통 불편으로 경주안동 등 몇 개 시군을 제외한 북부권*중서부권** 등은 상대적으로 관광객들에게 알려지지 않아 아쉬움이 있었다. <* 북부권(안동영주상주문경의성청송영양영덕예천봉화울진)//** 중서부권(김천구미경산군위청도고령성주칠곡)>

또 올해 초 KTX-이음(청량리-안동)이 개통되면서 수도권과의 거리가 2시간 이내로 단축되고 코로나로 비대면안전힐링 등의 관광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경북도는 발 빠르게 쏘카와 공동으로 영주안동을 중심으로 하는 북부권과 김천구미 주변 중서부권 등의 관광활성화를 위해 공유차량 지원 사업을 추진했다.

이를 통해 코로나 상황이 호전된 지난 10월에는 공유차량 대수(372529)와 대기 장소(56개소80개소)40%정도 늘리는 등 관광수요가 증가했다.

또 신경주역과갯마을 차차차’,‘동백꽃 필 무렵등 드라마 촬영으로 인해 인기 관광지로 급부상한 신포항역까지 사업 대상을 확대하면서 사업착수 3개 월 만에 조기 종료되는 등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이용객이 67% 증가하는 효과를 거뒀다.

이에 내년에는 공유차량 이용객 증가와 다양한 관광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쏘카와 함께 지역 렌트카 업체와의 연계방안 협의, 차박 가능 차량 확보, 주요관광지 미션게임을 통한 관광상품 개발 등 관광객 유치를 위해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과 경구용 치료제 확보 등이 완료되는 내년에는 관광산업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그 때까지 관광객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경북에 머물고 쉬어갈 수 있도록 관광 전반을 살피고 철저히 준비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경북도에서는 KTX(김천구미역경주역포항역) 이용고객 50% 할인과 KTX-이음(풍기역영주역안동역) 이용고객 1만원 행사를 실시해 관광객 유입을 시도했고, 경북관광 100선 챌린지 투어, 경북e누리 등 관광객들의 관심과 흥미를 유발하는 다양한 프로그램 등을 추진했다.

권대현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