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5.5 17:32    
전체
종합/자치
의회/정치
경제/농업
사회
교육/청소년
문화
스포츠
오피니언
봉화
복지/보건/환경
박스기사
 전체
 장윤석의원의 여의도 모니터
 새얼굴
 향우회 소식.마당
 기획.선거.社告.특집
 인터뷰/인물포커스
 만평
 지역축제.행사.공연
 우리고장 관광명소
 칼럼
 포토뉴스
 신청.모집.공모.안내
 인터넷방송
 동영상뉴스
 미담
 도정소식
 노인회 활동모습/독자소리
 베너
 동정
 기자수첩
 영농(특작)
 한지협 공동기사
 광고
 연재-번안시조
 건강 가이드
 6.4지방선거
 제21대 총선
 박형수 의원 여의도 모니터
 한국선비인성 기획 시리즈
 6.13 지방선거
  가장많이본뉴스
영주농협, 영농
영주시, ‘코로
영주시, 4월
영주시, 박형수
영주선비도서관
스트레스가 파킨
영주국유림관리소
뇌를 최상의 상
나를 지키는 똑
경로당 행복도우
경북도, 사회적
로보마스터로 신
대구경북행정통합
‘오감으로 느끼
비벡터링(Bee
경북교육청, 2
봉성면새마을협의
영주시 인사발령
경북도, 202
영주시, ‘코로
 
뉴스홈 >기사보기
시니어 수면 장애의 원인과 예방법

[2021-03-25 오후 8:29:52]
 
 
 

나이가 들면서 잠이 없어지는 것을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여긴다.

하지만 시니어들의 수면은 건강과 직결되기 때문에 수면 문제의 원인과 예방법을 잘 알아야 한다.

수면은 신체와 정신에 대한 회복 기능을 가지고 있어 불면증이 생기면 삶의 질이 떨어지고 피로, 집중력 장애, 기분 문제, 실수와 사고의 위험성이 커진다. 나이가 들면 깊은 잠을 자는 시간이 줄어들고 자다가 중간에 깨는 일이 많아져 결국 낮잠이 늘어나는 결과로 나타나기도 한다. 또 시니어들은 다양한 질환과 이에 따른 많은 약을 복용하고 있어 수면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잠을 못 자면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그동안의 연구 결과들에 의하면 불면은 심장질환의 위험요인으로 지목되어 왔고 짧은 수면과 긴 낮잠은 치매와 같은 인지 기능 장애와 연관된다고 보고되고 있다. 또한 잠드는 데 30분 이상 걸리거나 수면 효율(누워있는 시간 중 실제 잠든 시간의 비율)80% 이하인 사람들은 사망률이 2배 이상 높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이처럼 시니어들의 수면은 건강과 직결되어 있어 수면 문제의 원인과 예방법을 잘 알아야 한다.

나이가 들면 생기는 수면 변화

개인차는 있지만 시니어들은 성인기 때보다 대개 일찍 잠자리에 들고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경향이 있으며, 수면 중에 자주 깨고 얕은 잠을 잔다. 총 수면 시간이 대략 7시간으로 줄고, 수면 효율이 감소한다. 수면 구조가 변화하여 잠자리에 누운 후 잠들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고, 잠이 든 후 꿈꿀 때까지의 시간이 줄어든다.

시니어 수면 장애의 원인

시니어 시기에는 퇴직 등으로 인한 규칙적인 사회적 활동을 해야 할 필요성이 줄어들면서 수면-각성 리듬이 불규칙해지고 주간에 눕거나 활동이 저하되는 양상이 있다. 이는 수면-각성 리듬의 불안정을 초래하고 흔히 야간수면의 질 저하와 불면을 유발하는 요인이 된다. 또한 노년에 흔히 경험하는 사별 등의 주요 생활사의 변화와 우울증, 불안 장애, 알코올 중독, 치매 등의 정신질환도 흔한 불면의 원인이 된다. 많은 만성적 내과 질환과 신체적 상태들이 수면의 질을 악화시킬 수 있는데, 시니어들은 다른 질환의 유병률이 높아서 불면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이러한 원인에는 통증, 관절염, 협심증, 심부전, 만성폐쇄성 폐 질환, 천식, 말기신부전, 전립선비대, 당뇨, 뇌졸중, 위식도역류, 치매, 파킨슨병, 암 등이 포함된다.

불면증의 비약물학적 치료와 예방법

하루 이틀 못 잤다고 불면증이라고 부르지는 않는다. 의학적으로 불면 장애는 수면의 양과 질에 현저하게 만족하지 못하고 이러한 문제로 인해 일상생활 및 중요한 기능영역에서 현저한 고통이나 손상이 발생하며, 수면 문제가 일주일에 3번 이상, 3개월 이상 지속되었을 때 진단한다. 시니어들의 경우 수면제의 부작용과 인지 기능 저하에 대한 우려 때문에 일상생활에서 불면증을 예방하고 치료할 수 있는 자가요법을 알고 있으면 도움이 많이 된다. 수면위생 지키기, 수면 시간 제한하기 등은 건강한 수면을 유지하고 불면증을 예방하기 위해 손쉽게 할 수 있는 방법이다.

건강한 수면을 유지하는 방법

건강한 수면을 위해서는 비효율적이고 수면을 저해할 수 있는 습관을 제거하는 것부터 시작하는 것이 좋다. 커피, 녹차 같은 카페인, 과식과 지나친 수분 섭취를 제한하고 금연, 금주, 시계 보지 않기 등이 있다. 또 규칙적이고 안정적인 수면-각성 일정을 지키기 위해 일정한 시간에 일어나고 낮잠을 자지 않는다. 주간에 운동을 하고 밝은 빛에 노출되는 것은 밤에 잠을 자는 데 도움이 된다.

일정한 수면 패턴이 필요하다.

수면 시간을 정해놓고 규칙적으로 잠자리에 들고 일어나도록 한다. 자신이 판단한 총 수면 시간 정도만 눕도록 한다. 수면 효율을 주기적으로 확인하고 수면 효율이 증가하면 눕는 시간을 점차 늘려나간다.

수면 자극을 조절하자.

피곤하다고 낮에 잠을 자면 밤에 잠들지 못하는 악순환이 지속된다. 피곤하더라도 낮잠은 최대한 피하는 것이 좋다. 또 졸릴 때만 침대로 가고 20분 이상 잠이 안 오면 침실에서 나온다.

잠 들기 전, 몸을 이완한다.

잠 들기 전, 명상이나 심호흡으로 우리 몸 전체의 근육을 이완시킨다. 매일 꾸준히 운동을 하면 수면에 도움이 되지만 늦은 시간에 운동하게 되면 오히려 수면에 방해가 되므로 피하도록 한다.

수면에 도움이 되는 환경을 조성한다.

침실은 잠을 위한 공간으로 조성한다. 방을 최대한 어둡게 조성하고 침대 주변에서 수면을 방해하는 전자기기는 치워두는 것이 좋다. 잠들기 2시간 전에 따뜻한 물로 목욕을 하면 수면에 도움이 되고 공복이라면 따뜻한 우유를 마시는 것도 좋다.

 

<자료출처 :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소식 20213월호 발췌

: 노성원 한양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자료제공 : 한국건강관리협회 대구광역시지부 건강검진센터

검진문의 : 대구지부 (053)757-0500, http://daegu.kahp.or.kr

권대현(youngju@newsn.com)

 
 
 
 
 

최근기사
영주시, ‘아동친화 환경조성 우수지자
중부권 횡단철도(서산~울진) 서명운동
‘인허가 민원행정 서비스’ 만족도 설
‘2021 영주시 적극행정위원회’ 개
장욱현 영주시장, 저출산 극복 챌린지
최초 공공형 실내놀이터 조성 위한 시
뮤지컬 ‘칠정’ 공연
안정농협, 사회봉사집행 협력기관 지정
어린이날을 맞아 돌봄아동 300명에게
동양대 운낌 봉사단, 코로나 시대에도
감동뉴스
깜짝뉴스
영주시, 1880필지 개별공시지가 결
‘풍기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본격
불법무기류 자진신고하세요
 
경북 영주시 번영로 93 2층 | Tel 054-638-5000 | Fax 054-638-5000
Copyright ⓒ 영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news2002@hanmail.net